2019.09.23 (월)

  • 맑음동두천 22.6℃
  • 구름조금강릉 21.5℃
  • 구름조금서울 24.5℃
  • 흐림대전 20.4℃
  • 흐림대구 20.1℃
  • 울산 19.0℃
  • 구름조금광주 23.3℃
  • 흐림부산 18.2℃
  • 구름조금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22.7℃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9.7℃
  • 맑음강진군 22.4℃
  • 구름조금경주시 19.5℃
  • 구름조금거제 18.7℃
기상청 제공

고양시, 돼지열병 선제적 방역 총력... 24시간 대응체계 가동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인접한 파주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유입 방지를 위해 선제적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정부 재난단계 중 최고단계인‘심각’단계 발령으로 방역대책상황실 가동 및 전 양돈농장에 대한 일제 소독을 실시했다.

 

이에 따라 시는 파주 인접 지역에 거점소독시설을 추가 설치하고, 구산동 양돈밀집단지에 통제초소를 설치하여 외부 차량에 대한 방역조치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17일부터 19일까지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에 따른 돼지 관련 축산차량 이동 여부 등을 철저히 점검 중이다.

 

또한 농협중앙회, 고양축산농협 등 유관기관과 간담회를 실시해 민관 협업체계를 강화하고 축협 공동방제단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농장 외부 및 주변도로에 대한 방역을 추진 중이다.

 

이외에도 돼지농장 비상연락망 구축, 소독약품 및 생석회 배포, 전담방역차량 운영 등 집중방역대책을 운영할 계획이다.

 

한편, 고양시에는 22가구의 돼지농가에서 7868두의 돼지를 사육하고 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우리 시와 인접한 파주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인접 지역을 집중적으로 소독, 관리하여 질병유입 차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시민분들은 돼지사육농장에 가급적이면 출입을 삼가하고 축산농가에서는 의심축 발생 시 즉시 동물방역팀(031-8075-4605~8)으로 신고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경기도,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10배 이상 확대
경기도는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75억원에서 757억원 규모로 10배 이상 확대 실시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0여개소 보다 많은 800여개소에 대한 지원을 실시할 수 있게 된 것은 물론 20% 수준이었던 자부담 비율도 10%로 축소돼 더 많은 소규모 사업장들이 적은 비용으로 노후한 대기배출시설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도가 전국 최초로 지난 2017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오염물질을 다량 배출하는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에 사업비를 지원, ▲노후시설 설치 및 교체 ▲악취(VOCs) 방지시설 설치 ▲백연방지시설 설치 등의 조치를 취하도록 함으로써 대기질 개선을 도모하는 사업이다. 지난해까지는 최대 80%까지 지원돼 자부담 비율이 20% 수준이었으나 올해부터 90%까지 지원 비율이 확대, 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10%만 부담하면 노후시설을 교체하거나 방지시설을 새로 설치할 수 있게 됐다. 특히 10%의 자부담 비용도 도가 운영하는 환경보전 기금을 통해 융자받을 수 있는 만큼 자금 여력이 부족한 소규모 사업장들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원대상은 대기배출시설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