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1.9℃
  • 서울 24.0℃
  • 흐림대전 24.2℃
  • 구름많음대구 23.6℃
  • 흐림울산 23.3℃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30.5℃
  • 흐림강화 23.4℃
  • 흐림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3.3℃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기자의 창

(재)의정부문화재단「의정부 문화예술 마중물 프로젝트」공모

- 지역 내 “전문예술단체 및 생활예술동아리 지원사업” 첫 선보여.
- 2.4(화)부터 15(토)까지 접수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육성을 목적으로 시행되는 경기도 문예진흥 공모지원사업·지역예술활동지원사업인 <2020년 경기예술활동 지원사업>이 (재)의정부문화재단에서「의정부 문화예술 마중물 프로젝트」로 새롭게 단장한다.

 

올해로 12년째 (재)경기문화재단과 협력하여 진행되는 본 사업은 지역 내 전문예술분야의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지역공동체와의 연계 및 지역 문화기반시설과 문화거점에서 실행되는 전문예술단체 및 예술가의 프로젝트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재)의정부문화재단은 2019년 25개의 예술단체를 선정하여 총 1억2천여만 원의 예산을 예술단체에게 지원하였으며, 지역 내 예술단체 및 예술가들의 문화예술 창작여건 개선을 통해 자생적인 지역문화예술 역량 강화에 이바지 했다. 2020년에도 2.4(화)부터 15(토) 18시까지 전문예술단체의 접수를 받으며, 자세한 공모 정보는 의정부문화재단 홈페이지(www.ua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의정부문화재단 출범에 발맞춰 의정부시가 문화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지역 내 생활문화예술 활동 영역을 확장하는데 기여하고자, 자체기획프로그램으로 추진하는 ‘생활예술동아리 지원사업’을 「의정부 문화예술 마중물 프로젝트」(2020 경기예술활동지원사업) 에 추가하여 선보인다.

 

 ‘생활예술동아리 지원사업’은 의정부에 소재(거주)하며 문화예술 및 생활예술활동을 2년 이상 진행한 아마추어(단체)들을 지원하는 의정부 지역·생활 문화예술 기반 커뮤니티 지원프로그램이다.

선정된 단체들에게는 (재)의정부문화재단의 생활예술공간인 의정부아트캠프의 공연장, 세미나실 등 공간 지원부터 전문 음향 ․ 조명 장비 지원과 라운드테이블 운영까지 자발적이고 주도적인 커뮤니티 아트 프로그램이 운영될 수 있도록 체계적인 생활예술커뮤니티 지원책을 선보일 예정이다.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자 실행되는 ‘생활예술단체(동아리)지원사업’은 동아리구성원 5인 이상, 2년 이상 동아리 활동 증빙이 가능한 단체를 모집한다.(개인지원 불가) 활동은 오는 4월부터 11월까지 공연 및 전시가 가능해야하며, 자체적으로 운영되는 프로그램(라운드테이블 등)에 참여할 수 있어야한다. 전문예술가(단체)와의 협업이나 콜라보로 진행되는 커뮤니티아트 프로그램은 우대 혜택을 받는다.

 

해당 공모는 2.4(화)부터 15(토) 18시까지 이메일로 접수를 받으며(방문 및 우편접수 불가) 자세한 공모 정보는 의정부문화재단 홈페이지(www.ua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담당자 031-828-5855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의정부시 엉터리 용역보고서로 행정 방향 갈팡질팡' 성명서 내
[ 성 명 서 ] 의정부시는 2019년 한해만 본청과 환경사업소를 통해 20억5천만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시 행정에 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시의 앞으로의 운영방향과 각종 사업의 실행 여부를 위해 전문가 집단에게 용역을 맞기는 것은 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에서 사업을 살펴보기 위해 받아본 용역보고서들은 그 기본이 되는 전제나 자료부터 엉터리로 작성되고 있다. 2017년 1900만원을 들여 주식회사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한 ‘의정부 자원회수시설현대화타당성용역’(소각장 이전 타당성용역)의 경우 일일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소각 대상 폐기물 추정을 근거자료도 없이, 정부의 폐기물 감축 계획도 적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하였다. 이 자료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실렸고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정한바 있다. 결과적으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서는 일일소각 용량 220톤의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기후위기를 극복하여야 하는 시기에 무턱대고 쓰레기 발생량은 높게 잡고 소각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발생하겠다는 발상은 시민들의 반발을 살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소각폐기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