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2 (수)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4.6℃
  • 서울 23.1℃
  • 대전 23.6℃
  • 대구 21.8℃
  • 울산 21.9℃
  • 흐림광주 24.0℃
  • 부산 21.8℃
  • 흐림고창 22.3℃
  • 흐림제주 29.6℃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3.0℃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2.3℃
기상청 제공

통신원-국제뉴스

김포시, 전 시민 대상 자전거 단체보험 개시

 

경기도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이달 24일 0시부터 전 시민을 대상으로 자전거 단체보험이 개시된다고 밝혔다.

 

자전거 단체보험은 김포시에 주소를 두고 있다면 별도의 절차와 조건 없이 자동 가입되며 시 내뿐만 아니라 타지역에서도 보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자전거를 직접 운전하던 중 일어난 사고나 자전거를 직접 운전하지 않더라도 동승한 상태이거나 도로 통행 중 자전거로부터 입은 우연한 외래 사고까지 모두 보험이 적용된다.

 

주요 보장내용으로는 ▲자전거 사고로 인한 사망이나 후유장해 시 최고 1천500만원 ▲4주 이상의 치료를 해야 하는 상해를 입었을 경우 진단 기간에 따라 30만원에서 최대 70만원 ▲4주 이상 진단을 받고 6일 이상 입원 시 추가 20만 원을 지급한다.

 

자전거 보험은 타 제도와 관계없이 중복으로 지급하며 원 ▲4주 이상의 치료를 해야 하는 상해를 입었을 경우 진단 기간에 따라 30만원에서 최대 70만원 ▲4주 이상 진단을 받고 6일 이상 입원 시 추가 20만 원을 지급한다.

 

자전거 보험은 타 제도와 관계없이 중복으로 지급하며 이 밖에도 ▲자전거 사고 벌금을 부담하는 경우 1사고 당 최대 2천만원 ▲자전거 사고로 변호사선임이 필요할 경우 선임 비용 최대 200만원 ▲자전거 교통사고 처리지원금은 1인당 최대 3천만원까지 보장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보험 가입으로 김포시민들이 안심하고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게 됐고 자전거 이용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또한 "상세 보험 보장내용과 이용 방법은 시 홈페이지 게재, 홍보물 배부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며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끝)

 

출처 : 김포시청 보도자료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돌아온 청정계곡 불법행위·무단투기 근절 위해 ‘경기도 점검반’ 출동
경기도가 최근 ‘하천계곡 불법행위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대책’을 수립한 가운데, 오는 8월 30일까지 점검반을 운영해 불법행위 예방 및 캠페인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부터 ‘하천·계곡 청정복원 사업’을 시행하며 불법시설 상당수가 철거됐으나, 인파가 몰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불법 영업행위가 재개되거나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문제가 우려된데 따른 것이다. 점검대상은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계곡, 가평 조종천·가평천·어비계곡, 남양주 수동계곡·묘적사계곡, 연천 동막계곡, 동두천 탑동계곡, 양평 용문계곡·사나사계곡, 광주 남한산성계곡, 용인 고기리계곡 등 9개 시군 13곳이다. 이들 계곡은 여름철 피서객들이 많이 붐비는 곳으로, 사전 시군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됐다. 점검반은 도 및 시군 하천·계곡 정비업무 담당자, 하천계곡지킴이 등으로 구성, 7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매일 운영할 방침이다. 점검은 2~5km 정도의 짧은 구간을 직접 걸으며 영업시설이 밀집돼 있는 곳을 살피는 ‘도보 점검반’, 비교적 긴 구간 내에 영업시설이 분산된 계곡을 차량을 활용해 점검하는 ‘차량 점검반’으로 나눠 시행된다. 이들은 평상 등을 하천구역에 꺼내놓고 영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