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1.8℃
  • 흐림강릉 26.2℃
  • 박무서울 22.7℃
  • 박무대전 23.5℃
  • 흐림대구 26.5℃
  • 천둥번개울산 25.1℃
  • 광주 24.8℃
  • 박무부산 24.9℃
  • 흐림고창 25.5℃
  • 흐림제주 29.5℃
  • 흐림강화 21.9℃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4.1℃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고양시 드론 실증도시로 선정, 백석동 싱크홀 등 노후 인프라 드론 투입

 

고양시(시장 : 이재준)는 국토교통부와 항공안전기술원이 주관한 ‘2020년 드론실증도시 구축사업’공모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전국 최고의 드론 도시로 도약하게 되었다고 지난 22일 밝혔다.

 

드론실증도시 공모사업은 드론 규제 샌드박스 사업을 확대하여 시행하는 사업으로, 도심 내 드론활용 상용화와 더불어 시민체감 및 드론문화 확산을 위해 지역에 특화하여 실증사업을 발굴하고 비행시험 테스트 및 실제 수요창출과 조기상용화 아이템을 발굴 · 실증하는 사업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야간 비행, 고도 및 시간제한 등 특별승인을 통해 실증테스트를 수행할 수 있어 드론기술의 획기적인 성장과 함께 조기 상용화 및 법제 개선과제 발굴에도 도움을 줄 전망이다.

 

이번 공모에는 25개 지방자치단체(광역포함)가 신청했으며, 킨텍스와 종합운동장, 화전동 등 지역 특성에 맞게 도심 드론 활용 실증 아이템을 제안한 고양시가 실증도시 사업자 중 하나로 최종 선정됐다.

이에 따라 고양시는 국비 약 7억 원의 사업비를 전액 지원받아 고양시의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드론 실증사업을 진행하게 되었다.

 

‘예술안전도시 고양, 드론의 메카로 !’라는 목표 아래 △노후 건물 및 도로 <인프라 진단> △화전역 차 없는 거리 등 고양시 5개 구역에서 진행할 <귀가안심서비스>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드론 실증도시 협약에는 고양시를 비롯해 항공대,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 아소아, 아쎄따, 드로미, 에이톰엔지니어링 등 총 7개 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협약에 따라 해당 기관들은 오는 연말까지 드론실증도시 조성을 위한 정책 추진부터 행정·기술·인력지원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참고로 이번 드론실증도시 사업은 국토교통부 · 항공안전기술원 주관으로 지난 16일 고양시와 제주도, 부산시, 대전시가 선정됐으며 사업 결과는 오는 12월 성과보고회를 통해 공개된다.

 

고양시 이재준 시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 드론을 활용하여 행정력을 보완하고, 공공분야 드론활용의 표준모델을 제시함으로써, 전 시군구로 확산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라며, “드론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융합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해 고양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시는 올해 말 구축될 화전동 드론앵커센터와 더불어 이번 드론실증도시 선정으로, 고양시의 자족기반 산업을 ‘드론밸리’라는 큰 그림으로 육성해 4차산업 선도 도시로써 우뚝 선다는 방침이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의정부시 엉터리 용역보고서로 행정 방향 갈팡질팡' 성명서 내
[ 성 명 서 ] 의정부시는 2019년 한해만 본청과 환경사업소를 통해 20억5천만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시 행정에 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시의 앞으로의 운영방향과 각종 사업의 실행 여부를 위해 전문가 집단에게 용역을 맞기는 것은 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에서 사업을 살펴보기 위해 받아본 용역보고서들은 그 기본이 되는 전제나 자료부터 엉터리로 작성되고 있다. 2017년 1900만원을 들여 주식회사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한 ‘의정부 자원회수시설현대화타당성용역’(소각장 이전 타당성용역)의 경우 일일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소각 대상 폐기물 추정을 근거자료도 없이, 정부의 폐기물 감축 계획도 적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하였다. 이 자료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실렸고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정한바 있다. 결과적으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서는 일일소각 용량 220톤의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기후위기를 극복하여야 하는 시기에 무턱대고 쓰레기 발생량은 높게 잡고 소각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발생하겠다는 발상은 시민들의 반발을 살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소각폐기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