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5 (목)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3.0℃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13.4℃
  • 맑음대구 15.2℃
  • 맑음울산 15.8℃
  • 맑음광주 14.5℃
  • 맑음부산 15.8℃
  • 맑음고창 13.1℃
  • 구름조금제주 16.2℃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2.9℃
  • 맑음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5.6℃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가장 치열한 고양시(병) 국민의힘 조직위원장 공모... ‘후보자들 물밑 작업 분주’ 

당원들 "대선 앞둔 중대한 시기...낙하산 인사는 필패 불러와“...지역내 인사 원해

URL복사

[고양=조인제 기자] 국민의힘이 3차에 걸쳐 공모한 경기도 고양(병) 조직위원장 인선을 앞두고 지역내의 정가가 분주하다.

 

이번 조직위원장 공모에는 1차에 7명, 2차 2명, 3차에서는 5명 등 지금까지 모두 14명이 지원했다.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몇 개월 앞둔 시점에서 이루어지는 조직위원장 인선으로 후보자간 경쟁이 치열하다.

 

고양시 국민의힘 당원들의 관심도 어느때 보다 높다 매월 당비를 내는 책임당원으로 밝힌 A씨는 “이번 만큼은 국민의힘이 지역내 당원과 시민들이 원하는 사람이 지역위원장에 인선되길 희망한다” 고 밝히며 가장 경계해야 할 내용으로 ‘낙하산인사’를 말했다.  

 

이번 공모에는 고양시에서 활동이 없던 비례대표 H의원이 신청해 당원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당의 대변인까지 공개적으로 선발하고 있는 국민의힘이 지역과 연관이 없는 비례대표를 조직위원장에 임명할 경우 당이 표명하는 입장들에 대한 비판을 불러올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 5곳의 국민의힘 조직위원장 공모에는 39명이 신청했고 평균 경쟁률은 7.8대1이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