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9 (화)

  • 흐림동두천 12.9℃
  • 흐림강릉 12.5℃
  • 서울 13.4℃
  • 흐림대전 15.7℃
  • 흐림대구 14.1℃
  • 흐림울산 13.7℃
  • 광주 11.9℃
  • 흐림부산 14.4℃
  • 흐림고창 12.8℃
  • 흐림제주 16.5℃
  • 흐림강화 13.8℃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11.2℃
  • 흐림경주시 13.5℃
  • 흐림거제 13.7℃
기상청 제공

기자의 창

칼럼 [ 공인(公人)들의 공해(公害) ]

 

사람들에게 의정부하면 떠오르는것은 어떤것일까?

 

의정부는 부대찌개와 미군부대로 기억된다 한다. 안타깝지만 어느 설문조사의 결과이기도 하다.

 

의정부 시민들에겐 결코 달갑지 않은 씁쓸한 이야기다. 푸짐하고 맛깔스런 부대찌개의 맛과는 별개 의문제다. 이미지라는 것 은 생각보다 오래가고 쉽게 바꾸기도 힘들다.

다른 지역사람들의 머릿속 엔 의정부 하면 부대찌개를, 또 미군부대를 먼저 떠올린다. 의정부는 변화에 또 변화를 시도하며 어려움을 딛고 꿈을 그리고 있다.

 

그런데 최근 때 아닌 복병을 만났다.

모든 일의 시작은 1심 선고가 있던 지난 2월 5일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안타깝게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안 시장은 선고가 있기 불과 1시간 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100만 원 이상 벌금형이 나오면 항소하지 않고 시장직을 사퇴하겠다는 내용이었고, 당일 오전 한 행사장에서도 사퇴 의사를 분명히 밝혔다. 참석자들은 모두 들었고 보았다. 안 시장이 보인 결연한 의지를......

또 어떤 이 들은 박수를 보내기도 했다.

 

결과는 당선 무효에 해당하는 벌금300만원.

법원을 나선 안 시장은 그대로 어디론가 사라졌고, 안 시장의 행방을 아는 사람들은 없었다. 몇 시간 뒤 의정부시청에 모습을 드러냈고, 그러면서 기자회견을 했다.

 

눈물을 보였다.

당선 무효형 벌금이 나오리라고는 전혀 생각지 않았다는 것이다. 사퇴하겠다는 호기는 온데 간 데 없었다. 사퇴는 하지 않았다.

공인(公人)이 공언(公言)을 저버리고 공언(空言)을 했다.

시민들에 대한 약속은 없었던 것이 되 버렸다. 그것도 말끔히.

의정부 시민들은 모두 그렇게도 가볍고 우스운 존재가 되어 버렸다.

 

성완종 게이트가 정국을 강타하고 있다. 어떻게 전개될지 전혀 가늠할 수 없을 정도로 후폭풍이 거세다. 이완구 국무총리는 결국 총리직을 내려놓았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검찰에 출석해 17시간에 걸친 밤샘 조사를 받았다.

 

다음은 누굴까?

안타깝게도 또다시 의정부를 지역구로 둔 친박 실세 홍문종의원이 거론된다. 성완종 전 경남그룹 회장이 남긴 유서에서 홍 의원의 이름을 전 국민이 봤다. 2억 원이란 구체적인 액수까지 명시됐고 대선자금 수사로까지 확대될 조짐이다.

 

국회 정론관 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홍 의원은 1원이라도 받았다면 정계를 은퇴하겠다는 배수의진 을 쳤다. 밤잠을 이루지 못하며 생각해도 성 전 회장이 왜 자신의 이름을 남겼는지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홍 의원은 지난 2006년 이른바 ‘수해 골프’로 당시 한나라당에서 제명됐었으며 최근에는 자신이 이사장으로 있던 아프리카예술박물관에서 ‘노예 노동’ 논란을 불러왔었다. 최저임금에 못 미치는 급여와 외출 제한, 인권 침해 등으로 비난을 받으면서 고개를 숙였다.

 

홍 의원과 성 전 회장의 관계에 모든 이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홍 의원의 지역 내 지지자들은 홍 의원이 절대 성 전 회장과 이상한 거래를 하지 않았다고 믿고 있다. 아니 믿고 싶을 것이다. 홍 의원의 발언에 적극적인 반대 입장에 있는 시민들도 상당수다.

 

시민들은 홍 의원이 ‘의정부’라는 이름을 더럽히지 않기를 바란다.

표 차이가 어떻던, 과정이야 어떻든 홍 의원은 지역구 국회의원이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믿음이 가건 안가건 홍 의원의 발언이 진실이기를 의정부시민들이 기대하는 이유다.

 

안병용 시장이나 홍문종의원이나 공인(公人)으로서 책무를 다하고 있는지 의정부시민들의 양심으로 묻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