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행정

곡성군, 폐지 수집 어르신 대상 전수조사로 삶의 질 향상 도모

 

곡성군은 오는 3월까지 지역 내 폐지 수집 어르신들의 삶을 개선하기 위해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어르신들의 생활 환경과 필요를 정밀하게 파악해 그에 맞는 보건, 복지 서비스 및 일자리를 연계하기 위해 계획됐다.

 

전수조사의 첫 단계로 고물상을 포함한 폭넓은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이 과정에서 어르신들과의 1대1 면담을 통해 그들의 생활 환경과 필요를 상세히 파악하며, 이를 바탕으로 필요한 보건·복지 서비스와 일자리 연계를 계획하고 있다.

 

조사 후 곡성군은 어르신들의 연령과 건강 상태를 고려한 일자리, 위기 가정에 대한 긴급 지원, 일상 생활에서 필요한 맞춤형 돌봄 서비스를 제공해 어르신들의 요구를 충족시킬 방침이다.

 

이상철 곡성군수는 "이번 전수조사로 폐지 수집 어르신들의 정확한 생활 현황을 파악해, 이를 기반으로 한 지속적인 관리와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정부 조사에 따르면, 전국에서 폐지 수집 활동에 종사하는 어르신은 약 4만 2천 명으로, 이들은 주 6일, 하루 평균 5.4시간 동안 일해 월 평균 15만 9천 원을 벌고 있다. 이 금액은 시간당 1,226원으로, 최저임금 기준에 비해 매우 낮다. 대다수의 폐지 수집 어르신들이 생계 유지를 위해 이 일을 하며, 이들 중 약 39.4%가 우울증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