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3℃
  • 흐림강릉 24.2℃
  • 구름많음서울 24.3℃
  • 흐림대전 25.4℃
  • 흐림대구 25.6℃
  • 흐림울산 24.4℃
  • 천둥번개광주 23.5℃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5.1℃
  • 구름많음강화 20.7℃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안전보건공단, 추락재해 3대 위험요인 집중 점검

중·소규모 건설현장 합동 패트롤 및 캠페인 전개


안전보건공단 경기북부지사(지사장 박대식)와 고용노동부 고양지청(지청장 김연식)은 사고사망 감축 100일 긴급대책의 일환으로, 2019. 9. 19.(목) 오전 10시, 고양시 덕양구 향동동 일대의 중·소규모 건설현장 밀집지역에서 현장 패트롤 및 캠페인을 합동으로 실시했다.

 

이 날의 패트롤 점검은 산재 사고사망자 중에서 특히 사고사망 위험에 크게 노출된 중·소규모 건설현장을 중심으로 안전난간·작업발판·개구부 등의 추락재해발생 3대 위험요인을 집중 점검했다.


점검 결과, 사망사고 발생 고위험 요인에 대해 즉시 시정*을 요구하는 등 현장 근로자들에게 재해예방 핵심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안전을 중시하는 분위기의 확산을 도모했다.

 

‘안전난간 설치’ 및 ‘안전모·안전대 착용’을 핵심 주제로 실시된 이번 캠페인에서는 추락재해 다발성 기인물인 이동식 비계, 작업발판 등으로 인한 사고사망 예방 목적의 현수막, 경고 스티커 등의 홍보물을 배포하였다.


이 자리에 참석한 박대식 경기북부지사장은 “현재 건설현장 사고사망 감축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중·소규모 건설현장에 종사하는 현장소장과 근로자의 인식이 개선되어 안전수칙을 준수하는 문화가 확고히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돌아온 청정계곡 불법행위·무단투기 근절 위해 ‘경기도 점검반’ 출동
경기도가 최근 ‘하천계곡 불법행위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대책’을 수립한 가운데, 오는 8월 30일까지 점검반을 운영해 불법행위 예방 및 캠페인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부터 ‘하천·계곡 청정복원 사업’을 시행하며 불법시설 상당수가 철거됐으나, 인파가 몰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불법 영업행위가 재개되거나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문제가 우려된데 따른 것이다. 점검대상은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계곡, 가평 조종천·가평천·어비계곡, 남양주 수동계곡·묘적사계곡, 연천 동막계곡, 동두천 탑동계곡, 양평 용문계곡·사나사계곡, 광주 남한산성계곡, 용인 고기리계곡 등 9개 시군 13곳이다. 이들 계곡은 여름철 피서객들이 많이 붐비는 곳으로, 사전 시군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됐다. 점검반은 도 및 시군 하천·계곡 정비업무 담당자, 하천계곡지킴이 등으로 구성, 7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매일 운영할 방침이다. 점검은 2~5km 정도의 짧은 구간을 직접 걸으며 영업시설이 밀집돼 있는 곳을 살피는 ‘도보 점검반’, 비교적 긴 구간 내에 영업시설이 분산된 계곡을 차량을 활용해 점검하는 ‘차량 점검반’으로 나눠 시행된다. 이들은 평상 등을 하천구역에 꺼내놓고 영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