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2 (일)

  •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9.0℃
  • 천둥번개서울 24.2℃
  • 흐림대전 29.3℃
  • 흐림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30.4℃
  • 구름많음광주 29.4℃
  • 박무부산 27.6℃
  • 구름많음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33.5℃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8.4℃
  • 흐림금산 29.1℃
  • 구름많음강진군 30.3℃
  • 구름많음경주시 31.7℃
  • 흐림거제 27.6℃
기상청 제공

사회,문화

OBS 특집 다큐멘터리 방송

‘지붕 없는 박물관, 100일간의 기록’


OBS는 특집 다큐멘터리 <지붕 없는 박물관, 100일간의 기록> 12월 8일 방영됐다.


지붕 없는 박물관은 다른 말로 에코뮤지엄이라 하는데, 우리나라에 본격적으로 도입된 건4년 전 부터다.


에코뮤지엄은 1970년대 프랑스박물관 총회에 등장한 혁신적인 박물관 개념으로, 환경. 생태 등을 의미하는 에코(eco)와 박물관을 뜻하는 뮤지엄(Museum)을 결합한 말이다.

 

오랜 수집품을 전시해 놓고 설명하는 박물관이 아닌, 지역 고유의 생태적 환경, 역사적 장소, 지역민의 삶의 이야기를 주민들이 주체가 되어 발전, 계승해 나가 지역 활성화를 이뤄내는 것이 지붕 없는 박물관이다.
 
우리나라도 2016년부터 지붕 없는 박물관, 에코뮤지엄을 시작했다.


시흥-화성-안산을 잇는 서해안 528km의 경기만의 자연과 생태, 역사와 문화 속에 숨겨진 유산을 발굴하고 그 가치를 재발견하는 ‘경기만 에코뮤지엄’ 활동을 4년 째 펼쳐 나가고 있는데, 올 해는 동두천, 남양주, 파주 등 경기 북부의 움직임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천혜의 생태자원을 지닌 군사적 접경지대, 경기북부에는 한국 전쟁 이후, 미군의 주둔으로 미군과 공생한 동두천이 있고, 그 곳에는 기지촌이라는 오명 아래 살아야 했던 사람들이 있다.

 

스스로 마음의 문을 닫고, 마을 안에서도 분열된 모습으로 개인의 삶을 살아왔던 사람들은, 지붕 없는 박물관을 통해  마을을 새롭게 바라보고, 이웃에 관심을 갖으며 걸어놓은 마음의 빗장을 풀어가고 있다. 

 

또, 남양주에서는 개인의 소유로 지금까지 공개 되지 않다 올 해, 시에 기증된 궁집(宮)을 지역 고유의 유산으로 기록하는데 힘쓰고 있으며, 파주에서는 실향민들의 생애와 지역 고유 음식도 박물관이 될 수 있음을, 지붕 없는 박물관을 통해 전하고 있다.  

 

다큐멘터리의 내레이션을 맡은 배우 안정훈은, "그 동안 스스로 보잘 것 없는 삶이라 여겼던 할머니의 생애가  마을박물관에 담겼을 때, 자신의 인생을 바라본 할머니의 모습이 잊히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지역 공동체를 회복시키는 지붕 없는 박물관의 힘에 놀랐고 전국 각 지역에서 이런 다채로운 발견이 계속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다큐는 지역의 보물 같은 이야기를 미래의 유산으로 남기기 위해 마음으로 뛰는 사람들, 그리고 숨겨진 보물을 찾아내는 과정에서 회복되어가는 공동체, 그 감동의 이야기를 전한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의정부시 엉터리 용역보고서로 행정 방향 갈팡질팡' 성명서 내
[ 성 명 서 ] 의정부시는 2019년 한해만 본청과 환경사업소를 통해 20억5천만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시 행정에 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시의 앞으로의 운영방향과 각종 사업의 실행 여부를 위해 전문가 집단에게 용역을 맞기는 것은 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에서 사업을 살펴보기 위해 받아본 용역보고서들은 그 기본이 되는 전제나 자료부터 엉터리로 작성되고 있다. 2017년 1900만원을 들여 주식회사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한 ‘의정부 자원회수시설현대화타당성용역’(소각장 이전 타당성용역)의 경우 일일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소각 대상 폐기물 추정을 근거자료도 없이, 정부의 폐기물 감축 계획도 적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하였다. 이 자료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실렸고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정한바 있다. 결과적으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서는 일일소각 용량 220톤의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기후위기를 극복하여야 하는 시기에 무턱대고 쓰레기 발생량은 높게 잡고 소각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발생하겠다는 발상은 시민들의 반발을 살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소각폐기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