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4.3℃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8℃
  • 흐림울산 27.9℃
  • 박무광주 26.0℃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9.4℃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한국미술협회 이범헌 ,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장 선거 출마'


(사)한국미술협회 이범헌 이사장은 "힘있는 한국예총, 새로운 희망, 신뢰의 경영" 슬로건으로 제28대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장 선거에 기호 2번으로 출마한다.

 

오는 2020년 2월 13일(목) 16:00 서울 목동 소재의 대한민국예술인센터 2F 대공연장에서 소속 회원단체가 추천한 대의원들에 의해 투표로 회장을 선출할 예정이다.

 

(사)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는 한국예총 16개 광역시-도 연합회, 한국예총 137개 시-군-구 지회,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사)한국국악협회, (사)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사)한국연극협회, (사)한국미술협회, (사)한국사진작가협회, (사)한국문인협회, (사)한국무용협회가 소속된 공동협희 체제로 대한민국 예술을 주도하는 중요한 단체이다.

 

제28대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이범헌 회장후보는 오랜 기간 회장 독임제로 운영되어 경직되고 수직적인 비효율적 체제를 탈피하여 유연하면서 공정한 집단지도 체제로 리더쉽의 변화를 주고자 하며, 열린 행정으로 대한민국 예술분야를 더욱 성장시키고자 하는 계획들을 발표했다.

 

회원협회 및 지역예총에 이용 편익 확대 제공, 예총의 자산가치 극대화, 각 지역 예총 주관의 복합 예술인센터 건립 및 지역 예총 사무국 예산 확보, 회원복지센터 및 사업 공간을 도모하기로 했다.

 

또한, 국가가 구매자가 되어 직접 문화예술품을 구매하는 공공 구매시장 제도 구축, 예술인 협동조합 설치, 대한민국 예술대전을 전국 문화예술제로 확대, 한국 문화예술의 세계화와 남북 교류 및 국제교류 활성화, 예술인의 실질적 권익과 복지 향상을 위한 문화예술진흥법 개정 등한국문화예술이 세계 속에 경쟁력있는 한류문화로 견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역할을 충실히 진행할 것을 약속 했다.

 

제28대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이범헌 회장후보는 "예술가의 삶에서 현장에서 실천하는 문화예술 정책가로 활동하는 시간은 한국문화예술 분야를 발전시키고, 예술인의 권익과 복지를 향상시키는 정책과 제도를 만드는 기회가 되어 책임감과 자긍심을 가지고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를 운영하였다. 이제는 우리 문화예술을 선도하는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발전과 국민들의 행복한 삶을 위해 문화향유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세계 속으로 뻗어가는 한류 문화의 지속성과 다양성을 위해 예술인 육성 그리고 활동지원이 실질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책을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제28대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이범헌 회장후보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동양화과 석사 출신으로 현재 제24대 (사)한국미술협회 이사장, 문화체육관광부 미술주간 자문위원, 서울시교육청 문화예술특보, 서울신문 미술운영 자문위원장, 한국북제전송저작권협회 이사, 중국 서안 건축과기대학 예술학원 객좌교수, 중국 산동성 공자 문화관광대사, 전남국제수묵비엔날레 자문위원, 예술의 전당 자문위원 등 다양한 문화예술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의정부시 엉터리 용역보고서로 행정 방향 갈팡질팡' 성명서 내
[ 성 명 서 ] 의정부시는 2019년 한해만 본청과 환경사업소를 통해 20억5천만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시 행정에 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시의 앞으로의 운영방향과 각종 사업의 실행 여부를 위해 전문가 집단에게 용역을 맞기는 것은 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에서 사업을 살펴보기 위해 받아본 용역보고서들은 그 기본이 되는 전제나 자료부터 엉터리로 작성되고 있다. 2017년 1900만원을 들여 주식회사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한 ‘의정부 자원회수시설현대화타당성용역’(소각장 이전 타당성용역)의 경우 일일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소각 대상 폐기물 추정을 근거자료도 없이, 정부의 폐기물 감축 계획도 적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하였다. 이 자료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실렸고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정한바 있다. 결과적으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서는 일일소각 용량 220톤의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기후위기를 극복하여야 하는 시기에 무턱대고 쓰레기 발생량은 높게 잡고 소각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발생하겠다는 발상은 시민들의 반발을 살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소각폐기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