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3.8℃
  • 구름조금서울 23.9℃
  • 흐림대전 25.1℃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4.4℃
  • 천둥번개광주 22.8℃
  • 박무부산 23.3℃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5.4℃
  • 구름많음강화 21.1℃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2.3℃
  • 흐림경주시 23.7℃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종합

고양시 이마트트레이더스 직원, 코로나-19 1차 양성판정 받아

이마트 3일간 전면 폐쇄 조치

2월 21일, 고양시 이마트트레이더스에 근무하는 직원이 코로나-19 1차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이마트 측은 모든 공간을 폐쇄하고 3일간 전면 휴업에 들어갔다.

 

의심환자는 김포시 거주하는 33세 남자로, 고양시 이마트 트레이더스 직원으로 밝혀졌다. 2월 21일 오전 5시 1차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의심환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다. 현재 2차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의심환자는 지난 2월 15일 배우자와 함께 대구 킨벨호텔 예식장을 방문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동행한 배우자는 오늘 2월 21일 오전 5시에 확진판정을 받고 현재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격리치료 중으로, 아직 확진환자 번호는 부여받지 못한 상황이다.

 

의심환자는 대구에 다녀온 후, 지난 2월 19일 첫 출근을 해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8시간 근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재 의심환자가 근무 중인 킨텍스로 171에 위치한 이마트는, 접촉력이 의심되는 지상 1 ~ 2층 이마트와 지하 1층 이마트 트레이더스 전체 공간을 폐쇄하고, 2월 21일부터 2월 23일까지 3일간 휴업에 들어갔다.

 

또한 2월 21일 09:30부터 세스코업체를 통해 자체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아직 확진판정 이전인 상황이라 시 차원의 소독활동은 실시하지 않고 있다.

 

고양시는 의심환자가 확진판정을 받을 경우에 대비해 신속히 역학조사, 방역소독, 접촉자 조사활동에 임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돌아온 청정계곡 불법행위·무단투기 근절 위해 ‘경기도 점검반’ 출동
경기도가 최근 ‘하천계곡 불법행위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대책’을 수립한 가운데, 오는 8월 30일까지 점검반을 운영해 불법행위 예방 및 캠페인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부터 ‘하천·계곡 청정복원 사업’을 시행하며 불법시설 상당수가 철거됐으나, 인파가 몰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불법 영업행위가 재개되거나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문제가 우려된데 따른 것이다. 점검대상은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계곡, 가평 조종천·가평천·어비계곡, 남양주 수동계곡·묘적사계곡, 연천 동막계곡, 동두천 탑동계곡, 양평 용문계곡·사나사계곡, 광주 남한산성계곡, 용인 고기리계곡 등 9개 시군 13곳이다. 이들 계곡은 여름철 피서객들이 많이 붐비는 곳으로, 사전 시군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됐다. 점검반은 도 및 시군 하천·계곡 정비업무 담당자, 하천계곡지킴이 등으로 구성, 7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매일 운영할 방침이다. 점검은 2~5km 정도의 짧은 구간을 직접 걸으며 영업시설이 밀집돼 있는 곳을 살피는 ‘도보 점검반’, 비교적 긴 구간 내에 영업시설이 분산된 계곡을 차량을 활용해 점검하는 ‘차량 점검반’으로 나눠 시행된다. 이들은 평상 등을 하천구역에 꺼내놓고 영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