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2.8℃
  • 서울 23.5℃
  • 흐림대전 25.0℃
  • 대구 23.7℃
  • 흐림울산 23.4℃
  • 천둥번개광주 24.2℃
  • 부산 23.4℃
  • 흐림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8.9℃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4.4℃
  • 흐림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양주시보건소 감염병관리과 신설 등 정원 36명 증원, 시의회 통과

양주시의회(의장 이희창)는 16일 제2차 본회의를 열어 8개의 안건을 처리한 뒤 제315회 임시회를 폐회했다.


시의회가 이날 처리한 안건은 양주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비롯한 조례안 4건,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1건, 동의안 3건이다.

지난해 7월 조직 개편 이후, 의회에 다시 제출된 양주시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의 핵심은 감염병관리과의 신설이다.

 

개정된 조례안에 따르면, 양주시는 시민 건강을 위협하는 코로나19,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에 대해 선제적이고 상시적인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보건소 1개과(감염병관리과)를 신설, 확대 개편하고 정원을 36명 증원하여 행정서비스 제고에 힘쓸 예정이다.

 

또, 시의회는 경기도 기념물 제167호로 지정된 양주관아지의 활성화와 시민의 문화향유 기회 확산을 위하여 제정한 ‘양주관아지 운영 조례안’과 양주수도관리단(덕정동 소재) 이전을 위한 도시환경사업소 증축 계획을 담고 있는 ‘2020년 제1차 수시분 공유재산관리계획의 건’도 심의, 의결했다.

 

이외에도 ▲양주시 결산검사위원 선임 및 운영에 관한 일부개정조례안 ▲양주시 도시계획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가칭)경기도북부유아체험교육 건립에 따른 영구시설물 축조 동의안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 규약 동의안 ▲양주역세권개발자산관리(주) 시 출자금 회수 동의안을 시의회는 함께 처리했다. 

 

한편, 제316회 임시회는 내달 24일부터 29일까지 6일간 열릴 예정이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돌아온 청정계곡 불법행위·무단투기 근절 위해 ‘경기도 점검반’ 출동
경기도가 최근 ‘하천계곡 불법행위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대책’을 수립한 가운데, 오는 8월 30일까지 점검반을 운영해 불법행위 예방 및 캠페인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부터 ‘하천·계곡 청정복원 사업’을 시행하며 불법시설 상당수가 철거됐으나, 인파가 몰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불법 영업행위가 재개되거나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문제가 우려된데 따른 것이다. 점검대상은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계곡, 가평 조종천·가평천·어비계곡, 남양주 수동계곡·묘적사계곡, 연천 동막계곡, 동두천 탑동계곡, 양평 용문계곡·사나사계곡, 광주 남한산성계곡, 용인 고기리계곡 등 9개 시군 13곳이다. 이들 계곡은 여름철 피서객들이 많이 붐비는 곳으로, 사전 시군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됐다. 점검반은 도 및 시군 하천·계곡 정비업무 담당자, 하천계곡지킴이 등으로 구성, 7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매일 운영할 방침이다. 점검은 2~5km 정도의 짧은 구간을 직접 걸으며 영업시설이 밀집돼 있는 곳을 살피는 ‘도보 점검반’, 비교적 긴 구간 내에 영업시설이 분산된 계곡을 차량을 활용해 점검하는 ‘차량 점검반’으로 나눠 시행된다. 이들은 평상 등을 하천구역에 꺼내놓고 영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