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7.6℃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6.1℃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11.0℃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12.9℃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문화

민족의 영웅 '충의공 정문부 장군 충덕사 향례' 올려 

충의공 정문부(1565-1624) 장군의 영정과 위패를 모신 충덕사(忠德祠)

URL복사

충의공 정문부(1565-1624) 장군의 영정과 위패를 모신 충덕사(忠德祠)에서 2021년 10월21일(음9/16) 오전 7시부터 성균관 유림(儒林·당임-김병인·김석창)과 해주정씨 송산종중(충의공파 회장 정기승) 주관으로 장군의 유덕(遺德)을 기리기 위해 조선시대 전통 제례 형식의 추계 향례를 올렸다.

 

이날 제향에는 김원기 경기도의회 부의장과 최경자 도의원이 참석하였으며, 정차현 성균관 부관장 및 성균관 출판부장등 서울·경기지역 유림(儒林) 20여명과 정종섭 해주정씨대종친 종재위원장과 정판섭 부회장 내임을 비롯한 후손 10여 명이 참석하여 유교의례에 따라 봉행했다.

충의공 정문부 장군 묘소는 경기도 기념물 제37호(1997년) 로 지정 된 후 묘소 아래에 충덕사(2002년·정태수회장)를 건립 해 매년 추계 향례를 올리고 있으며, 2021에는 외삼문을 신축 했고, 경남 진주의 충의사(가호서원)에서는 매년 5월 첫 주 일요일에 춘계 제향을 봉행하고 있다.

 

임진왜란(1592~1598)당시 정문부 장군은 훈련되지 않은 농민들을 주축으로 한 관북의병군(關北義兵軍)을 이끌며 관청(官廳)의 도움이나 원호(援護)없이 왜적에 맞섰다.

 

당신 왜병은 최신무기 조총(鳥銃)으로 무장했고 ‘일본 전쟁의 신’ 불리우며 불패신화를  자랑했던 일본 최강 철포군단 가등청정(加藤淸正,1562-1611) 장수의 22,000여명 이었다.

 

관북의병군은 왜적(倭敵)과 겨울전투 <①경성(鏡城)전투(선조25년9월16일),②길주(吉州)장평(長坪)전투(선조25년10월30일),③쌍개포(雙介浦)·임명전투(선조25년12월10일)④길주(吉州)남문밖전투(선조26년1월19일)⑤단천(端川)전투(선조26년1월23일)⑥백탑교(白塔郊)전투(선조26년1월28일)>에서 6전6승의 눈부신 승리를 거두며 임란사상(壬亂史上) 육전(陸戰)에서 최대의 승전고를 울렸던 의병활동(義兵活動)으로 칭송 받고 있다.

 

1회성 전투였던 다른 의병장의 대첩과는 달리 광대한 '함경령(咸鏡領) 천리 육진(六鎭)땅을 적의 점령에서 우리 국토로 완전 실지회복(失地回復) 시킨 천추(千秋)에 빛나는 전공(戰攻) '으로 기록되고 있으며, 일본 역사학자인 貫井正之는 많은 “조선 의병장 중 정문부(鄭文孚)의 전과(戰果)가 가장 컸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관대첩을 승리로 이끈 정문부는 당쟁으로 혹독한 견재를 받았고 살아생전 제대로 공적을 인정받지 못해 후손들은 이점을 가장 아쉬운 점으로 밝혔다.

 

북관대첩비(北關大捷碑)는 정문부 장군을 중심으로한 함경도 의병군이 왜병을 무찔러서 다시는 함경도 지역을 넘보지 못했다는 눈부신 승리가 기록된 전승기념 축하를 위해 함경도민의 염원에 따라 세운 비이다.

 

숙종34년(1707) 함경도 북평사(北評事)로 부임했던 최창대(崔昌大·1669-1720)가 글을 짓고 이명필이 글을 써서 함경북도 길주군 임명(臨溟)에 건립하였으나, 러일전쟁 을사늑약 때 ‘일본패전의 역사가 새겨진 비석‘을 전리품으로 강탈했고 ’조선 민족 정기 말살‘을 위해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야스쿠니신사에 방치하던 ’조선의 비석‘을 1978년 최서면 국제한국연구원장이 발견하면서 부터 반환운동을 전개 했다.

 

이에 한국정부와 해주정씨 문중(1978·채섭대종친회장, 태수총장, 규섭종손)들이 반환 요구서를 제출했고, 시민단체, 가키누마 센신 스님(1990)과 초산스님, 공동집행위원장과 한일 불교복지협의회의 노력으로 북관대첩비는 반환운동 시작 27년만에 약탈당한지 100년 만인 지난 2005년 환국되는 감격을 맞았고 2006년 3월 1일 북한으로 이송되어 함경도 길주 원소재지에 복원되었다. 


경복궁고궁박물관 앞뜰과 천안 독립기념관에 복제비를 설치(2006)했으며 의정부 충의공 묘소에 제3의 복제비(2007)를 설치하여 제향의식을 지내오고 있다.

정기승 회장은 “지금 일본이 또 다시 무력 아닌 경제 침략을 하고 있는 어려운 시기에 일본을 이길 수 있는 높은 기상과 강인한 국민 정신교육도 매우 중요하다고 보며 일본과의 전투에서 대승첩(大勝捷)을 이룬 정문부 장군의 충의정신과 지혜로운 전술과 전략, 지휘력 등은 후대인들이 본받아 다시는 이 땅에 외침이 생기지 않도록 이곳 의정부 송산 정문부 묘역에 교육관을 신축하여 후세들의 역사적 교육현장으로 삼아 교육 실천하여 제2의, 제3의 정문부 장군과 같은 훌륭한 인물이 많이 배출될 수 있도록 하며 충의공 향례 봉향을 통해 전통제례 무형문화재의 보존과 슬기로운 정신을 계승발전 시키는 시대적 소명에 우리 모두 힘과 지혜를 모아 발전시켜야 될 것으로 본다”고 밝히며 “금번 충의공 정문부 장군 향례행사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