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8 (토)

  • 맑음동두천 9.0℃
  • 흐림강릉 12.0℃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2.4℃
  • 구름조금대구 12.8℃
  • 구름많음울산 13.9℃
  • 흐림광주 14.0℃
  • 흐림부산 15.0℃
  • 흐림고창 11.4℃
  • 흐림제주 16.7℃
  • 맑음강화 7.6℃
  • 맑음보은 12.3℃
  • 구름조금금산 11.3℃
  • 흐림강진군 13.8℃
  • 흐림경주시 12.1℃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이슈

국민의힘 파주시 책임당원들,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전 당협위원장들 자중해야”

대통령 선거와 6.1 지방선거에서 연속으로 패배한 국민의힘 파주시 책임당원들이 (전) 당협위원장들에게 자숙하고 책임지는 자세를 보일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지방선거에서 경기 북부 11개 시,군의 시장과 군수가 모두 국민의힘 후보가 당선 되었지만 파주만 유일하게 시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에 패하면서 불만의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거기에 더해 국민의힘 파주(을) 당협위원장 선출을 두고 선거패배에 대한 책임감 없이 지역 당권에 도전하는 회전문 지역정치인 등을 두고 당원 및 지지자들의 지탄의 목소리 또한 높다

 

파주시 책임당원 A씨는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이 전국적으로 고른 지지를 얻어 대통령에 당선 됐지만 파주에서는 큰 표 차이로 졌으며, 지방선거 역시 대통령 취임 이후라는 유리한 조건에서도 경기북부 11개 시군 중 유일하게 파주가 패배했다”며 이는 지역 국민의힘 대표들의 리더쉽 부재로 일갈했다

 

특히 보수색이 짙은 파주을의 경우 도의원 2명 전원당선, 시의원 3명 당선에도 불구하고 시장후보 조병국은 시민들의 선택을 받지 못해 더 큰 충격으로 받아들이는 모양새다

 

이는 보수 지지자 및 당원들은 시도의원 국민의힘을 선택했지만 시장은 투표 포기 또는 민주당을 선택하는 교차투표를 했다는 반증이다.

 

이에 국민의힘 파주을 책임당원들은 6.1지방선거 패배 후 파주을 당협위원장 모집과 관련 긴급 성명서를 발표하고 실력행사에 돌입한 것이다.

 

책임당원들은 6.1지방선거에서의 패배원인과 이를 극복하고 무너진 보수를 다시 살리기 위한 의견을 제시하며 “당협위원장 모집에 파주을 보수 몰락을 가져온 전 당협위원장들이 대거 원서를 접수한 것은 파주 보수를 철저히 무시한 행동으로 중앙당에서 잘못된 결정을 한다면 파주보수는 영원히 몰락할 것”이라며 강한 비판을 쏟아냈다.

 

책임당원 B씨는 “6.1 시장선거의 패배 원인은 잘못된 후보 선출에서 출발 됐다. 지역에서 원하는 후보가 아닌 중앙당 유력정치인의 입김에 의한 후보선출이 지역 지지자 및 시민들에게 외면 받았다”고 지적하며 “당협위원장은 지역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오랫동안 지역을 위해 헌신한 사람이 돼야 지역민과 당원을 아우를 수 있을 것”이라며 “책임감 없는 정치인, 철새 정치인들은 배제 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파주을 당협위원장은 지난 6.1지방선거에서 조병국 당협위원장이 파주시장 후보로 나서면서 공석이 된 상태로 지난 17일 접수마감 결과 한길룡, 조병국, 박용호, 김동규, 권민영, 황재봉, 임상수 등 7명이 당협위원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현대곤

사실의 기록이 모이면 역사가 됩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