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11.6℃
  • 흐림서울 9.3℃
  • 대전 12.2℃
  • 흐림대구 15.0℃
  • 흐림울산 17.0℃
  • 광주 14.2℃
  • 흐림부산 17.9℃
  • 흐림고창 12.3℃
  • 제주 16.2℃
  • 흐림강화 8.1℃
  • 흐림보은 12.8℃
  • 흐림금산 12.5℃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사회

필리포 그란디 유엔난민기구 최고대표, 코이카 방문해 협력 강화 논의

우리 정부 무상원조 시행기관인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는 11일 경기도 성남시 코이카 본부에서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과 필리포 그란디(Filippo Grandi) 유엔난민기구(UNHCR) 최고대표(The High Commissioner)가 만나 양 기관의 파트너십 강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이날 양 기관은 우리 정부의 국제기구와 협력 전략을 공유하고, 해외 개발협력 실행기관인 코이카의 2024년도 국제기구 협력 신규사업 발굴 시 이를 반영한다는 데 대해 공감했다.

 

코이카는 난민 지원 분야에 대한 UNHCR의 전문성을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한 양 기관은 한국 청년들이 국제기구 업무를 경험할 수 있도록 UNHCR 내 다자협력전문가(KMCO) 파견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많은 한국 청년들이 국제사회의 난민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가지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난민이 발생하거나, 이웃 국가의 난민을 수용하는 국가의 상당수 개발도상국으로 난민을 지원할 여력이 부족해 재정상의 부담이 될 뿐 아니라 난민들 또한 자립할 수 있는 가능성이 더욱 적어진다.

 

또한 난민의 경우 출신 국가의 정부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난민에 대한 지원은 사업은 이 분야 전문성을 갖춘 국제기구를 통해 이뤄지는 경우가 많다.

 

코이카는 지난 2014년 UNHCR과 콜롬비아 피난민 재정착 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누적 4,650만 달러(약 525억 원) 규모의 사업을 함께 시행했다.

 

코이카는 UNHCR과 난민 지원, 난민 수용국의 사회통합 기여, 난민의 일자리와 생계지원 분야에서 사업을 펼치고 있으며 올 연말에는 파키스탄 내 아프가니스탄 난민 지원을 위한 565만 달러(약 64억 원) 규모의 신규사업 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다.

 

이날 면담에서 두 기관은 국제사회 현안인 난민 문제의 해결을 위해 국제적으로 연대할 필요성에 대한 상호 간의 공감을 표시했다.

 

손혁상 코이카 이사장은 "난민 문제 해결과 난민의 인권 보호를 위해 힘써온 UNHCR이 코이카의 주요 파트너라는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코이카는 앞으로도 UNHCR과 함께 자국의 보호를 받지 못하는 난민 취약계층을 위해 난민 아동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교육 환경 개선 사업, 난민 수용국 내 난민 캠프 개발사업 등 협력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필리포 그란디 UNHCR 최고대표는 "UNHCR의 중요한 파트너인 코이카의 지속적인 지원에 감사하다"라며 "코이카와 함께 다자협력 사업, KMCO 프로그램 등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방안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난민 문제에 대한 한국 국민의 포용적인 이해와 관심을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코이카는 2022년 기준 UNHCR과 총 3,000만 달러(약 339억 원) 규모의 국제기구 협력사업 6건을 시행하고 있다.

 

국제기구 협력사업은 분야별 전문성과 인적 네트워크에서 강점이 있어, 정부 대 정부로 시행되는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추진에 효과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출처 : 코이카 보도자료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