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1 (화)

  • 흐림동두천 21.6℃
  • 구름많음강릉 25.9℃
  • 흐림서울 22.1℃
  • 구름많음대전 22.5℃
  • 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5.3℃
  • 흐림광주 21.9℃
  • 구름많음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2.0℃
  • 제주 23.3℃
  • 흐림강화 21.6℃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9℃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바른정당, 의정부(을) 조직위원장에 김시갑 임명

“격의없는 소통정치 구현에 앞장서겠다”


바른정당이 지난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시·도당위원장 및 원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를 열고 당협 조직위원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졌다.


이날 총46명의 조직위원장이 새로 임명되었으며, 의정부(을) 조직위원장에는 김시갑(전) 도의원이 임명되었다.


임명식에는 정병국 대표, 주호영 원내대표, 김무성 고문 비롯한  주요 당직자들이 전원 참석하였으며, 새로 임명된 바른정당 조직위원장에는 다수의 거물급 (전)국회의원이 포진해 눈길을 끌었다.


바른정당은 의정부(갑)에 강세창 위원장을 지난 2월 24일 당원협의회를 거쳐 당협위원장에 선출하였고, 이날 의정부(을) 지역 조직위원장을 임명함으로써 외연확대에 본격적으로 나설 것으로 보인다.


신임 김시갑 조직위원장은 “앞으로 예전의 사고와 습관에 젖어있으면 올바른 세상으로 바꿀수 없다”고 말하며 “미래세대로의 세대교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바르고 깨끗하며 따듯한 정치, 기본과상식의 가치가 존중되는 정치,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정책실현을 위한 국민과의 격의없는 소통정치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바른정당 의정부을 김시갑 조직위원장은 의정부고등학교와 한양대학교 지방자치대학원 석사 과정을 마쳤으며 의정부시의원과 경기도의원을 역임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돌아온 청정계곡 불법행위·무단투기 근절 위해 ‘경기도 점검반’ 출동
경기도가 최근 ‘하천계곡 불법행위 쓰레기 무단투기 방지대책’을 수립한 가운데, 오는 8월 30일까지 점검반을 운영해 불법행위 예방 및 캠페인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부터 ‘하천·계곡 청정복원 사업’을 시행하며 불법시설 상당수가 철거됐으나, 인파가 몰리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불법 영업행위가 재개되거나 쓰레기 무단투기 등의 문제가 우려된데 따른 것이다. 점검대상은 포천 백운계곡, 양주 장흥계곡, 가평 조종천·가평천·어비계곡, 남양주 수동계곡·묘적사계곡, 연천 동막계곡, 동두천 탑동계곡, 양평 용문계곡·사나사계곡, 광주 남한산성계곡, 용인 고기리계곡 등 9개 시군 13곳이다. 이들 계곡은 여름철 피서객들이 많이 붐비는 곳으로, 사전 시군 수요조사를 통해 선정됐다. 점검반은 도 및 시군 하천·계곡 정비업무 담당자, 하천계곡지킴이 등으로 구성, 7월 15일부터 8월 30일까지 매일 운영할 방침이다. 점검은 2~5km 정도의 짧은 구간을 직접 걸으며 영업시설이 밀집돼 있는 곳을 살피는 ‘도보 점검반’, 비교적 긴 구간 내에 영업시설이 분산된 계곡을 차량을 활용해 점검하는 ‘차량 점검반’으로 나눠 시행된다. 이들은 평상 등을 하천구역에 꺼내놓고 영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