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3.5℃
  • 흐림강릉 26.4℃
  • 천둥번개서울 23.4℃
  • 흐림대전 24.7℃
  • 구름조금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6.1℃
  • 흐림광주 25.1℃
  • 흐림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6.1℃
  • 구름많음제주 27.3℃
  • 흐림강화 22.3℃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4.6℃
  • 구름조금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2℃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이슈

남양주시, 공원 조성 현장 굴착 폐기물 수개월째 무단방치

친환경 생태공원을 조성한다는 취지 무색한 환경 역주행 공사현장

 

남양주시 발주로 조성 중인 근린공원 공사현장에서 굴착된 매립폐기물이 무단 방치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남양주시 일패동 860-9번지와 860-14번지 일대에 조성 중인 ‘일패 매립장 공원 조성’ 현장에는 15톤 덤프트럭 200여 대 분량 약 3000톤의 굴착 폐기물이 기본적인 환경오염 방지 시설을 갖추지 않은 체 방치돼 있다.

 

현장에는 철근이 섞인 건축폐기물을 비롯한 폐타이어와 기름때에 오염된 폐기물에 이르기까지 각종 폐기물과 흙이 뒤섞여 있다


또한, 비산먼지 차단을 위한 분진막 시설을 전혀 갖추지 않았고, 지붕 가림막 시설도 없어 우천 시 빗물이 그대로 폐기물에 스며들고 있어 토양오염까지 우려되고 있다.

 

더욱이 공사 현장은 시민들이 직접 이용하는 체육시설과 휴게소 등의 휴양 시설이 들어서게 돼 있어, 오염이 없는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이 더욱 중요하지만 실제 현장에선 환경문제에 역주행을 하고 있다.

남양주시와 “이번 주 중으로 폐기물 선별 처리에 관한 내용을 시에 보고를 하고 조치를 하겠다"라고 말했고, 현장 관계자는 “지적 사항을 금주중으로 개선하겠다"라고 밝혔다.

 

친환경 생태공원을 조성한다는 취지를 무색게 하고 있는 사업 현장은 공원면적 5만 8천977㎡의 넓이에 도비 22억 6천500백만 원 시비 52억 8천500만 원이 투입된다

기자정보

프로필 사진
현대곤

사실의 기록이 모이면 역사가 됩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전진선 양평군수 당선자, “사람과 자연, 행복한 양평” 만들 것
“일할 기회를 주신 군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5년전 처음 현실 정치에 나서며 가졌던 초심을 잊지않고 민선8기 양평군민의 민생과 양평의 미래만을 생각하며 일하는 군수가 되겠습니다” 전진선 양평군수 당선자의 첫 일성이다. 전진선 군수 당선자는 경찰직 공무원과 의회의 경험과 지혜를 밑거름 삼아 양평군의 부족한 부분은 바로잡고 미래를 향한 비전을 제시 하라는 양평 군민의 민심을 당선의 비결로 꼽았다. 이어서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의 기대감과 힘을 보태주기 위한 군민들의 표심이 모아졌다고 평가하며, 책임감과 사명감을 갖고 군민의 뜻을 잘 받들 것으로 약속했다. 양평은 경기도 31개 시.군중 면적이 가장 넓은 지역으로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의 땅으로 소개하며 군민의 자부심을 높이고 생활이 편리한 내실있는 정책들을 만들어 내겠다고 덧붙였다 여러 현안들이 있지만 중장기 계획으로 지역민의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과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 체계 확보, 관광산업 활성화에 주안점을 둘 것으로 소개했다.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는 정책과 함께 작은 생활 밀착형 사업에도 관심이 높다고 말하며, 군청을 오가는 민원인의 안전과 편리를 위해 출입구와 주차라인 개선을 예로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