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흐림동두천 20.0℃
  • 흐림강릉 18.2℃
  • 서울 19.3℃
  • 대전 19.3℃
  • 흐림대구 20.2℃
  • 울산 20.3℃
  • 흐림광주 25.3℃
  • 부산 19.4℃
  • 구름많음고창 24.7℃
  • 제주 26.3℃
  • 흐림강화 20.1℃
  • 흐림보은 19.3℃
  • 흐림금산 18.8℃
  • 흐림강진군 25.0℃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피플

어르신들의 든든한 손과 발,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

김남주 센터장 '서비스 받는 어르신은 우리 가족'

병원이 문을 여는 시간에 맞춰 어르신들을 모시고 가기 위해 이른 새벽 어르신의 집에 도착해 준비부터 돕는다. 병원 진료를 마치고 돌아와서 어르신의 주변까지 둘러보고 나서야 센터로 복귀한다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를 운영하는 김남주 씨의 이야기다.

 

지난 21일 김남주 씨와 의정부 성모병원 신경과, 내과 등을 내원한 최모 어르신(82)은 그간 “몸이 불편해 병원 한 번 찾으려고 해도, 어디에 가야 하는지, 또 어떻게 가야 하는지 막막하기만 했는데, 이렇게 도움을 주니 그저 고맙기만 하다. 묵은 체증이 내려간 기분이다”며 함박웃음을 지어보였다.

 

또한 “한 번씩 와서 밥도 반찬도 해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 된다”고 말하며, 이 같은 서비스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신청까지 꼼꼼히 도와준 요양복지센터와의 만남을 ‘행운’이라고 표현했다. 

  

지난해 11월 문을 연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는 의정부와 양주 지역에 거주하는 취약계층 요양보호대상자들의 복지와 노후를 위해 방문요양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방문요양서비스는 수급자가 익숙한 일상 반경 내에서 의료보조 및 생활지원을 한다는 의미에서 수급자들의 만족도가 큰 서비스이다. 그럼에도 막상 이런 서비스가 있는지조차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이들이 부지기수다.

 

김남주 센터장의 장기적인 목표는 이같이 사각지대의 있는 취약계층을 힘닿는 데까지 발굴해 안정적인 생활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다. 독거 어르신은 물론 동거 중인 가족이 있지만 거동이 불편해 주야로 밀접한 지원이 필요한 어르신도 일정 심사를 통해 이 같은 서비스를 지원받을 수 있다.

 

 

방문요양서비스는 고령사회가 되어 감에 따라 사회가 더욱 주목하는 서비스가 될 것이다. 고령인구가 14%를 이미 넘어선 이 시점에서 어디선가 소외되고 있는 어르신이 우리 가족의 모습이라는 생각에 문득 우리 사회의 무관심을 자문하고 들여다보게 된다면, 그 많은 물음표 가운데,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는 수급자는 물론 가족들에게도 든든하고 미더운 대답이 되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행복드림방문요양복지센터 : 031-928-5456 / 010-2883-5456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아태평화교류협회-쌍방울그룹 봉사단,지역아동센터 도시락 300인분 전달
(사)아태평화교류협회(회장 안부수)는 지난11일 황태영 총괄이사가 이끄는 쌍방울그룹 봉사단과 함께 파주시 큰빛지역아동센터를 찾아 도시락 300개를 전달했다. 나눔행사 전달식에는 시 복지정책과 복지기획팀장과 담당공무원 및 10개 지역아동센터 시설장이 함께했다. 쌍방울그룹 황태영 총괄이사는 “봉사를 다닐 때 마다 느끼는 것은 받는 사람보다 주는 우리가 더 큰 행복을 느끼게 된다.”며 “우리가 전달한 도시락을 통해 아이들이 조금이나마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사)아태협 안부수 회장은 “우리 민족의 미래를 이끌어 갈 아이들의 밝은 모습을 보니 민족운동 하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며 “민족통일의 훌륭한 인재들로 자라나 길 바란다.”고 말했다. 파주시 큰빛지역아동센터 정신길 대표와 10개 지역아동센터 시설장은 “(사)아태평화교류협회 안부수 회장님과 쌍방울그룹 황태영 총괄이사님 외 관계자 분께 감사 하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전달 식 후 도시락은 관내 10개 지역아동센터에 나눠져 아이들의 저녁으로 제공됐다. 지역아동센터는 맞벌이 부부, 조손아동, 편부모 아동 등 아이들이 방과 후 공부와 놀이를 하는 곳으로 관리사각지대에 놓인 아동들을 안전하게 돌보는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