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24.6℃
  • 흐림서울 27.9℃
  • 천둥번개대전 28.0℃
  • 연무대구 31.6℃
  • 연무울산 29.7℃
  • 흐림광주 29.6℃
  • 박무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3℃
  • 구름많음강화 26.4℃
  • 흐림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30.6℃
  • 흐림강진군 29.2℃
  • 구름많음경주시 30.3℃
  • 구름많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경기도 31개 시군의 교육발전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하다

안병용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장 경기교육발전협의회 참석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안병용 회장(의정부시장)은 18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교육발전협의회 정례회’에 참석했다.  

  

경기교육발전협의회는 도내 교육 정책을 책임지고 있는 5대 기관인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경기도교육청, 경기도, 경기도의회,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가 선도적인 경기 교육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올해 3월 출범시킨 협의기구로 이번 정례회에서는 ▲ 2020년 교육급식, 교복, 체육관 건립 사업 추진을 위한 협의 결과  ▲ 지방교육재정교부금 교부율 인상 및 배분 기준 개선 ▲ 학교시설개방 확대를 위한 관련 법령 개정 등에 대한 논의가 이루어졌다.
 
안병용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는 경기도의 교육 여건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의미있는 한해였다.

 

그동안 무상급식의 혜택을 보지 못했던 고등학생들에게까지 무상급식이 이루어졌고, 학교실내체육관 건립 사업의 첫 삽을 떠 학교에서만큼은 학생들이 미세먼지 걱정 없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도록 하는 등 경기교육발전협의회 출범의 구체적인 성과가 나타난 뜻깊은 한해였다.

 

이는 경기도 31개시․군과 경기도교육청, 경기도, 경기도의회, 경기도시․군의회의장협의회 5개 기관이 예산편상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경기 교육 발전이라는 하나의 목표를 위해 한 걸음씩 양보하고 협력한 끝에 얻은 값진 결과이다.

 

앞으로도 도내 31개 시·군은 4개 기관과 긴밀히 협력하여 우리 아이들이 최상의 환경에서 최고의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교육정책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경기도교육발전을 책임지는 협의체로 확고한 위상을 정립한 경기교육발전협의회는 앞으로도 주요 현안 사항마다 최종적인 의사결정을 해 나갈 예정이다.

 

향후에도 무상교육이 확대될 사회적 분위가 속에서 경기도의 5대 기구가 재정적 문제를 상생과 소통이라는 큰 틀에서 합리적인 해결책을 만들어 나가기를 1,350만 경기도민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Today

더보기

경제

더보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 '의정부시 엉터리 용역보고서로 행정 방향 갈팡질팡' 성명서 내
[ 성 명 서 ] 의정부시는 2019년 한해만 본청과 환경사업소를 통해 20억5천만원 이상의 예산을 들여 시 행정에 관한 연구 용역을 실시하였다. 시의 앞으로의 운영방향과 각종 사업의 실행 여부를 위해 전문가 집단에게 용역을 맞기는 것은 타당한 일이다. 그런데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에서 사업을 살펴보기 위해 받아본 용역보고서들은 그 기본이 되는 전제나 자료부터 엉터리로 작성되고 있다. 2017년 1900만원을 들여 주식회사 동명기술공단종합건축사사무소에 의뢰한 ‘의정부 자원회수시설현대화타당성용역’(소각장 이전 타당성용역)의 경우 일일 생활폐기물 발생량 및 소각 대상 폐기물 추정을 근거자료도 없이, 정부의 폐기물 감축 계획도 적용하지 않은 상황에서 진행하였다. 이 자료는 환경영향평가 초안에 실렸고 의정부양주동두천환경운동연합의 지적으로 오류를 인정한바 있다. 결과적으로, 환경영향평가 본안에서는 일일소각 용량 220톤의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하였다.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줄여 기후위기를 극복하여야 하는 시기에 무턱대고 쓰레기 발생량은 높게 잡고 소각을 통해 이산화탄소를 발생하겠다는 발상은 시민들의 반발을 살 수 밖에 없는 일이다. 소각폐기물이 증가할 것이라는 것을